Community

/Community/GALLERY

GALLERY

GALLERY

웨딩 | 감성으로 감동을 말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3-28 17:56 조회3,767회 댓글0건

본문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신부나이 - 올해 45 / 키 177

신랑나이 - 올해 45 / 키 165

 

가제 _ 생김새는 전혀 어울려 보이지는 않치만 

우린 정말 잘 어울리는 찰떡궁합이다!

 

 

이들에겐  23살 첫째딸과   15살 둘째딸과   5살막둥이 왕자님의

 

 

 

엄마 아빠 이면서 오늘의 주인공 신랑,신부입니다

 

 

 

이들은 만난지 23년이 되었고 지금까지 변함없는 사랑을 하고 계십니다

 

 

 

어린나이에 가정을 지켜야했고 넉넉하지 못했던 형편과 빡빡한 일상탓에

 

 

 

결혼식은 그저 남의 일 이었다고 합니다_

 

 

 

오늘은 그런 그들에게 형식에 맞춰진 결혼식이 아닌 축제의 날이었습니다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그사람이다 _5_22.gif

 

신부에게 한 날은 질문을 했습니다

 

 

 

신부님 신부님 ...결혼식 해보고 싶었던적 없으셨어요

 

 

 

그래도  드레스는 여자들의 로망이었을텐데 욕심내보신적 없냐 물으니

 

 

 

그냥 그사람으로 충분했다 " 라고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냥...그사람으로...충분했다 ...

 

 

 

분명  나는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답변을  들어서인지  그냥..그냥..부끄럽다..._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신랑 신부라고 부르면 자꾸 빵빵터져 웃고마신다

 

 

 

오글오글...거린다며 해달라는 포즈는 다~해주시는 신랑님

 

 

 

그냥 수줍어 하는 나이~ 많은 우리신부님이 오늘은 마냥 귀엽고 사랑스러워 보인다..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우리 첫째딸 둘째딸 막내둥이 까지 신이~신이 ~

 

막둥이 엄마를 못알아본다_5_12.gif

 

 엄마가 평소와는 다른모습이기에 놀랬는지 자꾸 칭얼대기 시작한다 _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딸아이들이 엄마아빠를위해서 조그마한 선물을 준비했단다

 

어릴적 아빠가 데리고 놀더모습이라며 수줍게 자랑을 한다_

 

 

 

보통 예식장 입구 가보면 비싼돈을 들여 으리으리하게 만들어놓은 사진대신

 

 

 

우리 아이들이 정성껏, 진심을 다해 손수 그린 그림으로 오시는 손님하나하나에

 

 

 

눈길을 사로잡아주었다

 

 

 

우리 신랑 신부들은 너무나 대견스럽고 사랑스러웠는지 오시는 손님마다 손을잡고

 

 

 

찾아주어서 고맙단 말대신 우리딸이 그린그림이라며 연신 자랑을 하신다..

 

5966e0d0fe6aa5012a01ab680d54d335_1459155 

 

 

 

신랑이 신부 손을 잡는다

 

    떨지마 내가 잘 잡아줄께 _

 

처음부터 끝까지 신랑은 그렇게 신부에 손을 꼭잡고 영원한 사랑을 맹세했다

 

 

 

“서로에게 태어나 처음보는 첫눈같은 사랑이었음 좋겠다”

 

 

 

 

하얗고 ,

깨끗하고,

신기하고,

그냥 기분좋은,

그냥 마냥 좋아서 동네방네 뛰어다니게 만드는 첫눈

 

그들에 용기있는 선택에 박수를 보내며

오늘까지 아니 먼 미래까지 항상 사랑하기를 바래본다 _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